X
X
  • 고객센터
  • 고객님의 위장건강을 책임지는 위강한의원!
역류성식도염약 계속 복용해도 속쓰림 낫지 않는 원인은 뭘까
작성자 : 관리자[master] 작성일 : 2021-02-17 조회수 : 11

위강한의원 부산서면점 김윤회원장님께서 역류성식도염 관련해 인터뷰 진행하셨습니다.

속쓰림, 마른기침 등의 역류성식도염 증상이 심하셨다면 기사내용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16982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평소 음주와 야식을 즐겨하는 이들이라면 쉽게 겪을 수 있는 질환으로 ‘역류성식도염’이 있다. 속쓰림, 가슴통증, 명치 답답함, 목에 뭔가 들어있는 느낌, 마른기침 등이 느껴진다면 누구나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해야 할 만큼 현대인들에게는 흔한 질환이다. 


특히 환자들이 고통스러워하는 역류성식도염의 전형적인 증상은 속쓰림, 가슴쓰림이다. 대개 흉골 뒤쪽 가슴이 타는 듯한 흉부 작열감이 발생하는데 환자에 따라 ‘쓰리다’, ‘화끈거린다’, ‘따갑다’, ‘뜨겁다’ 등으로 표현된다. 이 증상은 위산이나 위 내용물이 역류하는 현상에 의해 나타나게 된다.

이같은 증상이 나타났을 때 주로 사용하게 되는 역류성식도염약은 위산 억제제다. 투여 1~2주 정도면 증상이 어느 정도 호전되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 단 투약을 중단하면 증상 재발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다.

위강한의원 부산서면점 김윤회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약으로 증상 재발을 다스리지 못하면 환자의 고통이 지속될 뿐 아니라 자칫 식도협착이나, 출혈 등의 합병증도 생길 수 있어 큰 문제다. 재발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존 역류성식도염 약물 의존보다는 질환의 원인 개선이 가능한 방법을 찾는 게 좋다. 위산만 억제하기 보다는 ‘위장 운동성 저하’ 상태를 개선할 방법을 찾는다면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위장의 정상적인 운동이 이루어지지 못하면 소화가 안 되기 시작한다. 이는 위장 내부 압력이 높아지고 위산분비가 과도해지는 결과로 이어진다. 가스와 덜 소화되어 남은 음식물이 쌓이면서 만들어지는 높은 위장 내부 압력은 위 내용물의 역류를 일으킬 수 있다.

이에 이미 발생된 식도 점막의 염증 치료는 물론 위장 운동성 강화를 목표로 역류성식도염치료법 적용이 요구된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환자의 상태를 살피기 위한 다양한 검사 후 맞춤 처방되는 역류성식도염치료탕약은 위장 운동성 강화와 식도의 염증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 치료에 도움이 되는 약재를 증류한 약침요법이나 한방제산제를 필요시 적용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증상개선을 위해선 위장의 운동성 저하에 악영향을 주는 부분에 대한 생활습관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자신의 증상과 건강상태에 맞는 생활관리법을 의료진을 통해 습득한 후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 원장은 “치료를 통해 역류성식도염약 없이도 생활할 수 있는 상태를 만들고자 한다면 질환의 증상만이 아니라 발생 원인에 대해 더욱 큰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위산을 억제해 일시적으로 증상을 줄이는 것도 좋지만, ‘위장운동성저하’에 대해 파악하고 치료법을 적용한다면 더 나은 결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며 “아울러 현재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비대면 진료를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시행 중이기에 내원하지 않고 한의사 진료상담 후 탕약 등을 처방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