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 고객센터
  • 고객님의 위장건강을 책임지는 위강한의원!
과민성대장증후군, 설사와 변비 반복될 때 치료법 찾자
작성자 : 관리자[master] 작성일 : 2021-04-05 조회수 : 13

위강한의원 해운대점 안정훈원장님께서 과민성대장증후군 관련해 인터뷰 진행하셨습니다.

잦은 설사 및 복부가스, 복통 등의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 대해 궁금한 부분 있으셨다면 기사내용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5320

 


 

오랜 시간 같은 증상으로 고생하고, 치료를 해도 나아지지 않을 땐 포기하고 싶어지는 순간이 생긴다. 특히 과민성대장증후군처럼 생명에 위협이 되지 않는 병이라면 쉽게 치료가 되지 않을 때 포기하고 그저 고통을 참고 살아가야겠다고 생각하는 일도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설사와 변비 반복 및 복통, 복부팽만감, 배에서 물소리 나는 등의 증상들이 나타나 일상생활에 불편을 주는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다면 삶의 질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 치료를 포기할 것이 아니라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을 명확히 알아낸 후 그에 맞는 치료를 실시한다면 설사, 복통, 변비 등의 재발 방지도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이와 관련 위강한의원 해운대점 안정훈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재발이 잦고 치료가 힘든 질환이고 내시경이나 CT 같은 정밀검사를 통해서도 특별한 원인을 찾지 못해 신경성이라는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환자들은 설사약, 변비약 등에 의존하며 생활하게 되는데 이 경우 장이 예민해진 원인을 바로잡는 과민성대장증후군 한방치료가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본질은 환자의 장이 과도하게 예민한 것에 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한의원 측 설명에 따르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겪는 환자는 자신의 장이 예민해진 원인을 서둘러 찾아봐야 한다. 장이 예민해진 이유는 2가지 측면에서 찾을 수 있다. 위-소장에서의 불완전한 소화로 대장에 덜 소화된 음식이 넘어오게 된 경우, 스트레스에 의해 소화기관을 지배하는 자율신경인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균형이 깨진 경우에 장이 예민해진다.

원인 파악은 위장질환 설문검사를 바탕으로 자율신경균형검사, 설진 및 입냄새검사, 맥진 복진 검사 등을 통해 이뤄진다. 한방에서는 검사 결과에 따른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탕약 처방에 집중한다. 예민해진 장을 정상화시키는데 주력해 위-소장 소화력이 떨어진 환자에게는 위장운동성 향상과 소화효소 위산분비 등을 원활히 하기위한 처방이나, 자율신경 실조형에 해당하는 환자 또는 미세한 염증성 원인을 가진 환자 역시 그에 적합한 탕약처방에 힘쓴다.

안 원장은 “이 같은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와 함께 증상을 유발하고 악화시킬 수 있는 매운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 등을 피해야 하고 스트레스에 대한 관리도 진행해야 한다. 이 역시 의료진의 안내에 따라 자신의 상태에 맞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며 “한편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보건당국 현행지침에 따른 비대면 진료를 원할시엔 한의사판에 따라 비대면 진료를 통해 처방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덧붙여 “인구의 약 10~20%가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는 것으로 추정될 만큼 환자수가 많다. 그러나 지사제, 변비약 등에만 의존하며 오래도록 이 질환을 극복하지 못하는 환자가 대부분이다. 이제는 해당 질환의 원인 파악을 통해 더욱 체계적인 관리를 시작해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