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 고객센터
  • 고객님의 위장건강을 책임지는 위강한의원!
‘구내염’ 빨리 낫는 법? 만성일수록 발병 원인 찾아야
작성자 : 관리자[master] 작성일 : 2021-02-05 조회수 : 24

위강한의원 천안점 김병주원장님께서 구내염 주제로 인터뷰 진행하셨습니다.

입병이 자주 나 생활에 불편함 겪고 계시다면 기사내용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15379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구내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은 빨리 낫기 위한 방법에 관심이 많다. 이들은 입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인 구내염을 오래 시간 겪으며 일상에 피해를 느끼고 있다. 이처럼 만성적인 구내염은 빨리 낫는법을 찾기에 앞서 발병 원인부터 찾는 것이 중요하다.

입안이 허는 구내염증상은 수면시간이 줄어드는 경우, 지나치게 피로한 경우,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 누구나 한 번쯤 겪게 되는 증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자극적이고 거친 음식을 먹었을 때도 자칫 입안에 상처가 나곤 한다. 이렇게 발생하는 구내염은 염증 부위 자극을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1주일 이내로 개선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입 안이 헐고, 염증이나, 혓바늘 등이 자주 발생하는 경우 구내염의 원인으로 스트레스와 피로만 생각해서는 빨리 낫는 법과는 거리가 멀어질 수 있다. 일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컨디션 조절, 연고 사용 등의 관리에서 그칠게 아니라 구강 내 환경이 변해버린 원인을 찾아야 한다.

위강한의원 천안점 김병주 원장은 “구내염이 자주 반복되거나 2주 이상 지속된다면 검사를 통해 원인을 알아내야 한다. 특히 한의학적 관점에서 구내염은 첫째는 위장기능이 저하되어 있을 때, 둘째는 구강이 건조해지기 쉬운 조건을 가졌을 때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때문에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러한 이유로 발생하는 구내염이라면 환자는 입이 마르는 느낌 때문에 불편한 구강건조증이나 혀 양쪽에 톱니모양처럼 치아자국이 생기는 치흔설, 그리고 혀에 매운 느낌이나 따끔거리고 화끈거리는 통증이 나타나는 구강작열감증후군을 겪을 가능성도 크다. 이때 구내염치료탕약 등으로 구내염의 원인을 다스릴 필요가 있는데, 염증을 다스리고 위장의 기능을 개선해 심화를 내리고 침샘의 기능을 촉진하여 침 분비를 돕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한방에서는 구내염치료법으로 약침요법을 적용하기도 한다. 관련 약재를 증류한 약침액을 경혈에 주입해 구내염, 설통, 구강건조 개선 등에 집중한다. 의료진은 환자를 위한 생활요법 지도에 나설 필요가 있다. 증상 완화를 위한 음식요법이나 구강관리, 운동 등을 상세하게 안내하는 것인데, 개인의 증상에 맞는 생활관리법을 세세하게 지도해야 하고 환자는 이를 꾸준히 실천할 수 있어야 구내염 치료 이후 재발을 방지하고 좋은 상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끝으로 김 원장은 “염증이 사라지 않고 지속적은 통증, 입마름까지 발생한 상태라면 구내염 원인을 찾고, 서둘러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원인 개선이 가능한 치료법을 고르는 것이 바람직한 선택이라 할 수 있다”며 “한편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비대면진료가 가능하기에, 이를 택할 시엔 안전성이 확보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진료상담 및 처방을 비대면으로 진행 및 탕약발송이 이뤄지는 방식으로 관리를 시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