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 고객센터
  • 고객님의 위장건강을 책임지는 위강한의원!
왼쪽아랫배통증, 설사 잦을 때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
작성자 : 관리자[master] 작성일 : 2021-02-08 조회수 : 18

위강한의원 부산서면점 김윤회원장님께서 과민성대장증후군 관련해 인터뷰 진행하셨습니다.

잦은 설사, 복부가스로 인해 왼쪽아랫배통증이 지속되신다면 기사내용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15694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왼쪽아랫배통증, 오른쪽아랫배통증, 배꼽주변 통증 등의 복통 증상이 주로 하복부 위주로 발생하면서 설사나 변비 등 배변의 양상이 바뀌는 증상이 오래도록 반복되고 있다면 가장 먼저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이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여러 가지 검사를 해도 장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오지만 복통과 설사·변비, 아랫배에 가스가 차는 느낌, 잔변감, 점액변 등의 증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장에 기능적인 문제가 있을 때 과민성대장증후군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인구의 약 10~20%가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는 것으로 추정될 만큼 환자수가 많다.

왼쪽아랫배통증 등의 복통 증상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으로 꼽힌다. 배가 아프면서 설사나 변비가 발생하게 되는데, 환자는 변을 보고 나서는 복통이 가라앉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 같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이 지속되더라도 생명에는 문제가 없으나 삶의 질 하락은 심각한 편이다.

위강한의원 부산서면점 김윤회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위독한 질환이 아니라고 생각해 반복되는 증상 속에서도 설사약, 변비약 등의 약물로만 관리하는 환자들이 많다. 그러나 과민성대장증후군 재발 방지가 중요하므로 원인에 맞는 치료법 선택, 그리고 섬세한 생활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같은 음식을 먹어도, 똑같이 스트레스를 받고 긴장되는 상황이 되어도 환자만 유독 속이 불편해지는 건 장이 예민해져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왼쪽아랫배통증, 설사 등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겪는 환자는 자신의 장이 예민해진 원인을 서둘러 찾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장이 예민해진 이유는 2가지 측면에서 찾을 수 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위-소장에서의 불완전한 소화로 대장에 덜 소화된 음식이 넘어오게 된 경우, 스트레스에 의해 소화기관을 지배하는 자율신경인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균형이 깨진 경우에 장이 예민해질 수 있다.

이에 자율신경균형검사나 설진 및 입냄새검사, 맥진 복진 등을 통해 장이 예민해진 이유를 찾은 이후 검사 결과에 따라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한방에서는 검사 후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탕약 등을 통해 예민해진 장을 정상화시키는 데 중점을 둔다.

위-소장 소화력이 떨어진 환자에게는 위장운동성을 향상시키면서 소화효소, 위산분비 등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처방이 이뤄진다.

자율신경 실조형에 해당하거나 미세한 염증성 원인에 의한 경우 역시 그에 맞는 처방에 주력한다.

김 원장은 “치료와 함께 증상을 유발하고 악화시킬 수 있는 매운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 등을 피해야 하고 스트레스에 대한 관리도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잦은 설사, 복통, 변비 재발로 고통을 겪고 있다면 꼭 장의 예민성에 대한 파악을 우선 실시해보기 바란다.”며 “한편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보건당국 지침에 따른 한시적 비대면 진료로, 직접 방문하지 않고 전화상담 및 처방을 받고 치료탕약 등 발송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