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X
  • 고객센터
  • 고객님의 위장건강을 책임지는 위강한의원!
만성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 빠른 치료 이뤄져야한다
작성자 : 관리자[master] 작성일 : 2021-04-08 조회수 : 10

위강한의원 천안점 김병주원장님께서 위축성위염 관련해 인터뷰 진행하셨습니다.

위축성위염 치료에 관해 궁금한 부분 있으셨다면 기사내용 참고해보세요.

 

출처: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6098

 


 

위암의 전암병변으로 알려진 만성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에 대한 관심이 높다. 국내에서 위암 발생률이 워낙 높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두 증상에 대해서도 이목이 집중되는 것이다. 만성위축성위염 발생 시 위암 발생 위험도가 일반인에 비해 약 6배, 장상피화생치료가 필요한 상태가 되면 10배 이상 높아진다.

위장 점막의 조직 병변이 보인다면 이제는 암의 위험도가 매우 높아졌다고 판단하게 된다. 만성위축성위염은 위염이 반복되어 점막이 위축된 상태를 말한다. 검사해보면 환자의 위 점막이 얇아진 상태이며, 주름도 없어져 있다. 점막 아래 혈관이 비쳐 보이기도 할 정도다.

만성위축성위염 환자의 위장 점막은 제 기능을 하기 어렵다. 위산 분비도 어렵고, 점액분비도 잘 안 된다. 소화효소 분비나 호르몬분비 등 위장 점막의 원래 기능을 대부분 정상적으로 하기가 어려워진다.

위강한의원 천안점 김병주 원장은 “위점막 세포가 손상이 되면 회복도 반복적으로 이루어진다. 문제는 너무 심한 손상과 회복의 반복 과정에서 변이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지게 될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 점막의 정상적인 구조물이 파괴된 상태에서 그 자리가 소장이나 대장의 점막과 유사한 세포로 바뀌는 변이 현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장상피화생이다. 장상피화생치료를 실시하지 않고 방지한다면 위암의 위험을 안고 살아가는 것과 다르지 않아 환자는 의심 증상에 대한 빠른 검사와 치료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벼운 위염 증상이 있을 때 처음부터 방치해두지 않고 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는 설명이다. 위염 발생의 원인을 고려하고, 증상의 유형을 파악한 뒤 관리한다면 더 나쁜 상황이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한의원 측에 따르면 위염이 발생하는 원인, 위염의 유형 등을 고려해 다양한 치료법 적용이 필요하다. 특히 한방에서 적용하는 위염치료탕약은 위장 내 점막의 환경을 점막이 겪는 자극을 줄여 편안한 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

이때 위염 원인에 따라 위장운동성이 약화되어 음식물이 위장 내 오래 머무는지, 정서적 스트레스가 많은지, 위산의 분비가 많은지, 아니면 오히려 위산분비가 부족한지 구별하여 처방되어야 더욱 좋은 효과를 얻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김 원장은 “위염치료법으로 사용되는 약침은 일반적인 침치료와 다르게 한약재를 증류하여 제조한 약침을 경혈에 주입하는 치료로 지속성과 작용성을 높이는 역할을 하고 한약재 성분의 한방제산제는 속쓰림, 화끈거림을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단 개인 특이사항에 맞게 처치가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생활관리도 필수다. 위염 등 위장질환은 환자의 평소 음식, 수면, 스트레스 등 생활습관과 매우 연관이 깊은 편다. 이에 의료진을 통해 자신의 상태에 맞는 음식요법, 운동요법, 수면 등을 상세하게 지도받은 후 재발 방지를 위해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좋다”며 “한편 현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보건당국 현행지침에 따른 비대면 진료를 원할시엔 개인 정보 확인 후 진료상담 및 처방이 비대면으로 이루어진다”고 전했다.

첨부파일